전국녹색가게운동협의회
 
녹색소비뉴스
자료실
서울(7) : [강북 번동] [광진 중곡] [양천 1호점/ 2호점] [은평] [중랑 망우/ 면목본동]
경기(6) : [과천] [구리] [부천 원미] [안양] [여주] [용인 수지]
강원(1) : [원주]
충청(2) : [대전 월평] [서산]
영남(3) : [부산 동원/사상] [포항 창포]

 
녹색소비뉴스
대안적이고 친환경적 생활실천을 위한 뉴스모음입니다.
(관련없는 내용은 사전안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양해 바랍니다.)

Category :
 로그인  회원가입
사무국  2018-07-25 09:31:52, 조회 : 237

멀쩡한 의류 420억원어치 태웠다

공급망 유지해 지적 재산권 보호·불법 위조 방지 장치”
200만원 넘는 트렌치코트로만 2만벌…지난 5년간 1330억원어치
그린피스 “제품, 노동력, 자원에 대한 존중 없어” 지적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 버버리 매장. 로이터 연합뉴스
영국의 대표적인 명품업체 버버리가 지난해 ‘브랜드를 지켜내기 위해’ 멀쩡한 의류와 화장품 약 420억원어치를 폐기했다고 <가디언>이 19일 보도했다. 이는 개당 200만원을 웃도는 버버리의 대표적 제품 트렌치코트로 따지면 2만벌 분량이다.

이 회사 연례 보고서를 보면 버버리는 지난해 화장품 1040억파운드(153억4884만원) 등 2860만파운드(422억8281만원)어치 자사 제품을 불태워 없앴다. 버버리는 자사 상표가 부착된 제품에 한해 폐기했고, 친환경적 방법으로 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는 전문 회사들과 작업했다고 했다. 이어 “공급망을 유지해 지적 재산권을 보호하고 불법 위조를 방지하기 위한 장치”라고 설명했다.
버버리 쪽 대변인은 “우리가 생산하는 제품의 과잉 재고를 최소화하기 위해 세심한 과정을 거치고 있다. 제품 폐기가 필요할 땐 책임감 있게 처리하고 폐기물을 줄이거나 재사용하는 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엘렌 맥아더 재단에서 제안한 패션 산업 육성 계획에 따라 자원 낭비를 막을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재고를 싸게 팔기보다 없애는 것은 고급 브랜드의 오랜 관행 중 하나다. 가격이 크게 떨어진 상태로 판매할 경우 ‘하이 패션’이란 이미지를 지킬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 그러나 환경운동가와 누리꾼들은 패션 업계의 무분별한 자원 낭비를 비판했다. 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에서 ‘디톡스 마이 패션 캠페인’을 이끄는 커스틴 브로더는 “제품과 그것을 만드는 데 사용한 노동력, 자원에 대한 존중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 디자이너는 <인디팬던트>에 “브랜드 보호를 위한 것이다. 그들은 자사 제품이 ‘잘못된 사람들’에게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꼬집었다. 버버리의 남성 폴로 셔츠는 250파운드(36만원), 트렌치코트는 1500파운드(220만원)에 달한다.
<더 타임스>는 지난 5년간 9000만파운드(1330억원) 상당의 버버리 제품이 폐기됐으며, 주주들은 왜 팔리지 않는 제품을 개인 투자자들에게 제공하지 않느냐는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영국, 유럽 국가 내 버버리 제품 판매량은 관광객 감소로 크게 떨어진 상태다. <가디언>은 중국인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홍콩, 한국, 일본에선 버버리 제품의 판매량이 여전히 증가세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스웨덴 스톡홀름 북서쪽 바스테라스 발전소는 석탄 대신, 패스트패션(SPA) 브랜드 에이치앤엠(H&M)의 의류를 연료로 사용하기도 했다. 이 발전소에서 11개월 동안 태워진 의류는 15t 분량이었다. 에이치앤엠은 “파손된 재고품 중 곰팡이나 납 오염이 있는 제품에 한해 태웠다”고 밝혔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 기사원문 : [한겨레]버버리, 지난해 멀쩡한 의류 420억원어치 태웠다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europe/854143.html#csidxa8c844a423f198f96d5e8d1debe21e7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녹색가게소개   |   이용안내   |   개설과운영   |   활동소식   |   정보나눔   |   게시판   |   기증/후원   |   되살림   |   추천사이트   |   사이트맵
  (우:04031) 서울시 마포구 잔다리로 68(서교동 376-11) 한국YMCA전국연맹 3층 전국녹색가게운동협의회 (약도)
전화: 02-393-5828   전송: 02-393-5829   전자우편:greenshop3235828@gmail.com
이 사이트의 모든 자료를 출처를 밝힌 후 쓰실 수 있습니다.
No CopyRight, Just CopyLeft!